아프가니스탄. 친구로부터 온 엽서

벌써 2년전에 친구로부터 온 엽서입니다.
------

(아프가니스탄 반디 아미르)

저예요. 진정한 지구인.
결국 아프간까지 왔어요. 정말 오고 싶었던 곳이었고 또한 그 과정이 결코 쉽지 않았기에 감개가 무량합니다. 저는 지금 바미얀이란 곳에 있어요. 그 유명한 석불과 수많은 석굴들이 있죠. 물론 수년전 탈레반 놈들이 부수고 도망간 덕분에 부처의 모습은 더 이상 볼 수 없답니다. 아니 수십년 뒤에는 볼 수 있을 거에요. 지금 일본놈들이 대준 돈으로 열심히 복구하고 있거든요.
엇그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반디아미르 호수를 다년왔는데 정말 아름다웠어요. 도저히 그보다 더 멋질 수는 없는 풍경이었죠. 나중에 사진으로나마 보여드릴께요.
아프간에서는 어디에서 어디로 이동하기가 참 어려워요. 국도 대부분이 산악인데다가 대부분 현지인들만을 위한 교통편이라 여행자로서 살아가기가 힘들죠. 그런데 아무리 힘들다해도, 샹청-따오청-르와-야딩-조난-따오청-리탕-캉딩을 거쳐 성도로 빠져나오는 것에 비하면 난이도가 낮다고 생각되는군요.
내일은 여기에서 10시간 떨어진 카불로 다시 돌아갑니다. 그리고 북부 힌두쿠시 산자락으로 알라가 이란 국격 근처 대도시 헤랏으로 빠져나올때까지 2주동안은 고생좀 할 것 같군요.
사실 요즘 여행이 많이 힘들어요. 너무 길어져서 그런지 정신무장이 잘 안돼요. 그래도 평생의 꿈을 일려는 과정인데 힘내서 열심히 다녀야겠지요.
형, 누나 응원 많이 바랍니다.
그럼 좋은 모습 기대하며 이만 줄일께요.
2006.8.9
아프가니스탄 바미안에서.
-------

네. 이 편지는 2006년. 별써 2년 반이 지났습니다.
우연히 오늘 이 엽서를 다시 읽었습니다.
이 친구는 책도 쓰고 지금은 광고회사에서 열심히 일을 하고 있지요. 참 부러운 친구입니다. 재능도 있고 꿈도 있고 능력도 모자라지 않고. 하고 싶은 것은 뭐든지 할 수 있지요.

그와 1개월 정도 같이 여행을 했습니다.
즐거운 친구입니다.

"평생의 꿈"이라는 말이 끌립니다. 저도 1년 넘게 여행을 했지요. 목적 없는 여해이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만나 지금 여행중에 만난 우리 마눌과 결혼도 했습니다. 애기도 생기고.
평생의 꿈. 여행은 저의 평생의 꿈은 아니었습니다. 어쩌다 보니 우연히 1년이라는 시간동안 여행을 했습니다.

그리고 귀국하고 3년이 지났습니다. 그래요. 지금 이 시간이 회사에 입사한지 만 3년이 지나는 시점이군요.

평생의 꿈. 저는 그런거 별로 안꿈니다. 그래서 이 친구가 참 부럽습니다.

이제 공부를 시작합니다. 아직 잘 안됩니다.
평생의 꿈은 아닙니다. 먹고살 방편으로 공부를 합니다. 잘되면 먹고 사는데 큰 지장은 없을 것 같습니다. 안되도, 먹고 사는데 큰 지장은 없습니다. 약간 불안한 뿐입니다.
그래서 이 편지를 읽으니, "평생의 꿈"이라는 말이 더 끌립니다.

오늘도 공부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술을 먹고 들어왔더니, 그다지 진도가 안나갑니다.

"평생의 꿈". 이 옆서를 쓰는 친구는 그 꿈을 이루었을까요?

 PS. 책이나 좀 많이 팔아주세요.
나름 유명 작가 반열에 끼고 있답니다.

Trackback 0 Comment 1